김영삼대통령은 내달 15일을 전후해 단행하려던 당정개편을 오는 22일 방미
출국에 앞서 전격적으로 단행할 가능성이 커졌다.

민자당은 6.27 지방선거 참패후 당무회의등 잇단 대책회의를 가진뒤 청와대
비서진을 포함한 대폭적인 당정개편이 시급하다고 김대통령에게 건의한데 이
어 7일 오전에는 당총재고문단회의를 열어 당내의견을 수렴했다.

고문단은 이날 국정운영쇄신 차원에서 개편의 폭을 확대하고 그 시기도 대
폭 앞당겨야한다고 촉구했다.

이만섭 김효영 최재구 김정례 권익현 박용만 김수한고문등은 이날 회의에서
"여권지도부의 정국운영미숙과 민심이반이 선거패배를 가져왔다"고 분석하고
"이번에는 조각을 하는 수준의 대폭적인 물갈이가 필요하다"는데 의견을 같
이했다.

특히 이만섭고문은 "공무원 군인 중소기업 재벌등 모든 계층이 민자당에 등
을 돌렸다"며 민심이반의 심각성을 지적하고 "특정계파 몇몇에 의해 국정이
좌지우지 돼서는 안된다"고 민주계의 독주를 비판했다.

한 참석자는 "항간에는 김대통령이 임기를 못채울지도 모른다는 소리가 나
올 정도"라며 "청와대보좌진은 함량미달이므로 대통령을 제외하고 모두 물갈
이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또다른 참석자는 "김대통령이 선거결과에 대해 부덕의 소치라고 했는데 진
심인지 모르겠다"고 김대통령을 겨냥한뒤 미봉책으로는 민심수습이 안될 것
이라고 지적했다. <박정호기자>


(한국경제신문 1995년 7월 8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