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광주민주화운동" 고소.고발 사건을 수사중인 검찰은 전두환 노태우
전대통령등 이 사건 관련자들의 내란혐의에 대해 "혐의없음" 결정을 내리고
공소시효 기산점을 최규하전대통령이 하야했던 지난 80년8월16일로 최종
결정했다.

검찰은 이같은 내용의 수사결과를 주말인 8일께 발표할 예정이다.

이로써 "5.18광주민주화운동" 사건수사는 고소.고발 1년2개월여만에
종결됐다.

6일 검찰의 한 수사관계자는 "이 사건 공소시효는 지난 80년5월당시 전국에
비상계엄이 확대되고 결국 최전대통령이 하야한 일련의 과정이 종료된
시점인 8월16일을 기산점으로 잡아야 할것"이라고 밝혔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7월 7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