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은 당총재인 김영삼대통령이 4일 민정계중진인사들을 사무총장과
정무장관에 전격 기용하는등 지방선거 참패에 따른 당체제 정비작업을
벌이고 있으나 당일각에서는 추가당직개편은 물론 청와대참모진과 정부각료
의 교체도 요구하고 있어 진통을 겪고 있다.

특히 이날 선거후 처음 열린 당무회의에서는 대통령의 통치스타일이 잘못
되어 있다며 당지도부가 정치생명을 걸고서라도 진언해 이를 바꿔야한다는
지적이 제기되는등 정국수습방향을 놓고 심각한 의견대립을 보였다.

이날 회의에서 이춘구대표등은 난국수습을 위해서는 당내화합과 결속이
급선무라고 지적한 반면 상당수의 참석자들은 세대교체론이나 대북쌀지원
결정시점등이 선거참패의 원인이었다며 김대통령을 직접 겨냥하는등 근본적인
변화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날 이환의의원은 "민심이 얼마만큼 이탈했는지는 말하지 않아도 모두
공감할 것"이라며 "대통령의 통치스타일에 과감한 변화가 있어야 하며
당간부들이 "죽음"을 각오하고 잘못된 통치스타일의 방향을 바꿀수 있도록
진언해야한다"고 주장했다.

김종호의원은 "현정부가 국민에게 오만하게 비쳐졌다"고 지적하고 "당을
새로 만들도록 당총재인 김대통령에게 직언하라"고 당지도부에 촉구했다.

남재희당무위원은 "대통령을 보좌하는 참모들에게 심각한 문제점이 있다"
고 지적하고 정부와 청와대비서진의 개편해야한다고 강력히 주장했다.

김영광의원은 당무위원 전원도 일괄사표를 제출하자고 제의했다.

민주계의 황명수의원은 "6.27 지방선거를 앞두고 대통령이 세대교체를
주장한것은 여러지역에서 불쾌감을 조장한것이 사실이며 시의적절하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 박정호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5년 7월 5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