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29일 선거운동기간중 여권에 의해 제기된 조순서울시장후보
"용공음해"와 관련, "법정투쟁을 전개하겠다"고 선언.

박지원대변인은 이날 총재단회의 결과를 전하면서 "과거 선거운동기간중
제기됐던 용공시비는 선거가 끝나면 흐지부지됐으나 이번에는 결코 그렇게
안될 것"이라며 "민자당의 박범진대변인과 이신범부대변인에 대한 법정투쟁
에 당력을 모을 것"이라고 으름장.

이와관련, 한 관계자는 "정부.여당측이 권부총재의 외교문서유출 사건을
끝까지 물고 늘어진다면 우리측도 이에 대항할 카드 하나쯤은 갖고 있어야
하지 않느냐"며 총재단회의의 결정 배경을 설명.

한편 박대변인인은 이날 시종 공격적인 자세로 대여공세를 펴면서도 "지금
당지도부 모두는 웃는 얼굴을 하고 있지만 이 웃음이 언제까지 지속될지는
의문"이라고 말해 8월 당권경쟁에 대비한 계파간 세싸움을 예견.

(한국경제신문 1995년 6월 3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