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명의 시.도지사를 비롯 총 5천7백58명의 민선 지방공직자를 뽑는
4대 지방선거 투표가 27일 오후6시에 끝났다.

전국 1만7천2백30개 투표소에서 3백76개 개표소로 옮겨진 투표함은
이날 오후 8시께부터 개함을 시작,철야로 개표가 진행된다.

이날 개표는 일부개표소를 제외하고는 부재자투표함과 시.도지사및
시.도의회의원선거 투표함부터 개함되고 이어 기초단체장.기초의회
의원선거 투표함을 여는 순으로 진행, 서울시장등 대부분의 시.도
지사는 28일 새벽에 당락의 윤곽이 드러난다.

시장.군수.구청장과 시.군.구 의원은 28일 밤늦게 당선자가 가려질
것으로 보인다.

이번에 선출된 시.도지사와 시장.군수.구청장,시.군.구의원은 오는
7월1일,시.도의원은 7월8일 취임식을 갖고 3년간의 임기를 시작한다.

이번 선거결과 여야 어느 한쪽의 참패로 귀결될 경우 당지도부에
대한 인책론이 제기되면서 정계재편으로까지 이어질 공산이 크며
특히 김대중아태재단이사장과 김종필자민련총재의 향후 정치적 행보
와도 직결,정국전반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개표에 앞서 이날오전 6시부터 실시된 투표에는 오후 5시현재 중앙
선관위 공식집계결과 총유권자 3천1백4만8천5백66명중 1천5백98만1천
5백3명이 참가,61.4%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이같은 투표율은 지난 92년 14대 대선당시 같은 시간대의 투표율
57.5%와 14대 총선때의 52.2%에 비해 낮은 편으로 최종투표율도 70%
안팎을 기록,총선때의 71.9%를 밑돌 것으로 보인다.

지역별로는 제주가 64.2%로 가장 높았고 인천이 44.9%로 가장 낮았
으며 서울은 48.1%를 기록했다.

< 김삼규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5년 6월 28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