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표를 이틀 앞둔 25일 서울시장후보들은 서울시내 공원, 등산로입구
역전광장등 휴일 인파가 몰리는 지역을 순회하며 중소규모의 유세전을
전개, 표밭다지기에 분주.

민자당의 정원식후보는 모래내, 영등포 문래공원, 장충단공원, 신일고교
등에서 유세를 갖고 "지방자치는 한풀이 정치의 희생물일 수 없으며, 대권
논리의 일부로 전락될 수 없다"며 "현명한 유권자들이 냉정한 심판을
내려야할 것"이라고 주장.

정후보는 또 "유권자들은 서울의 실제적인 변화를 원하고 있다"며 "이를
위해서는 중앙정부의 강력한 지지와 탁월한 행정력을 갖춘 내가 적임자"라며
지지를 호소.

민주당의 조순후보는 이날 오전 동작동 국립묘지를 참배한뒤 도봉산 입구와
용산가족공원및 서울역앞에서 열린 유세에 잇따라 참석, 현정권의 공작정치
를 강하게 비난.

조후보는 "현정권이 민자당대표를 가르친 은사에게 용공음해를 하고
대기업까지 선거에 이용하고 있다"며 "공작을 거부하고 국민을 위한 정치를
되살리기 위해 이번 선거에서 현정권에 대한 평가를 확실히 하자"고 주장.

무소속의 박찬종후보는 도봉산 입구, 잠실 롯데백화점, 명일동 해태
백화점, 청량리역 광장, 전농동 배봉공원등에서 거리유세를 갖고 "본인만이
어느당 눈치도 보지 않고 시민의 입장에서 시정을 펼쳐갈 수 있다"며 지지를
호소.

박후보는 여야후보들의 러닝메이트지명과 관련, "부시장은 전리품이
아니다"며 "부시장직을 즉흥적 선거전략의 하나로 이용하는 것은 서울시
공무원의 사기를 떨어뜨리고, 1천백만 서울시민을 불안하게 하고, 나아가
여야정당내부에도 이반을 가져올 것"이라고 주장.


<>.민자당 정원식서울시장후보의 러닝메이트격인 시정개혁특별위원장으로
지명된 이명박의원은 25일 "정후보의 행정경험에 나의 현장경험이 보태지면
완벽하게 서울시정을 운영할수 있을것"이라고 강조.

이의원은 이날 정후보선대본부 사무실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정후보가
당선되면 구성될 시정개혁특위는 유명무실한 자문기구가 아니라 집행부와
같은 강력한 힘을 가진 위원회"라며 "참신한 전문인들로 위원을 구성, 시정
개혁에 앞장서는 뜻있는 위원회로 만들것"이라고 다짐.

이의원은 민주당 조순후보의 부시장제의를 수락한 이해찬의원에 대해
"부시장이 되면 의원직을 내놓아야 하는데 이의원은 의원직을 놓치고
싶어하지 않는 분"이라며 "아마 내심으로 조후보가 당선이 안될줄 알고
수락했을 것"이라고 주장.


<>.민주당의 조순서울시장후보측은 25일 민자당이 조후보가 차지철
경호실장의 비밀자문교수단 팀장을 맡았었고 중학시절 남로당 입당설에
대한 분명한 설명을 하라고 요구한 것과 관련, 민자당의 박범진대변인과
이신범부대변인을 명예훼손과 허위사실 유포혐의로 정식고발키로 결정.

조후보측은 "민자당은 TV토론에 나와서는 우리 후보의 해명에 단 한마디도
이의를 제기하지 못하고, 뒤로 악의적인 음해공작에 골몰하고 있다"며
"남로당은 46년 12월23일 생겨났으며 조후보가 경기중학을 그만둔 44년에는
존재하지도 않았다"고 주장.

조후보측은 또 "이번 고발은 선거가 끝나면 흐지부지되는 일회성 고발이
아니다"며 "고질적인 용공음해 공작을 종식시키기위해 끝까지 발언당사자들
의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경고.

한편 민주당 장경우경기지사후보측도 민자당의 이인제후보가 1종만 인쇄
하게돼 있는 명함형 소형인쇄물을 2종으로 배포해 통합선거법을 위반했다며
이날 수원지방선관위에 고발장을 제출.


<>.민주당은 25일 "대우에 이어 삼성,현대,선경등 대부분의 재벌들이
임직원을 동원, 민자당후보를 지원하고 있다"며 "대기업그룹의 민자당
돕기"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

박지원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재벌들이 임직원을 연고지로 출장보내
민자당후보를 지원토록 하는 한편 민자당 지지를 위한 사내 자원봉사자
모집을 대행해 주고 있다"고 비난.

박대변인은 이어 "민자당은 정치자금 모금으로도 모자라 이제는 국민의
민주의식 마저 왜곡하려는 작태에 재벌을 동참시키고 있다"고 부연.


<>.검찰은 25일 사전선거운동혐의로 내사를 벌여온 무소속의 박찬종
황산성 두 서울시장후보에 대해 무혐의 결론을 내리고 내사종결.

검찰은 박후보의 경우 일간지를 통해 자신의 저서 "박찬종의 서울개혁
리포트" 광고를 낸 사실은 인정되지만 후보로서의 입장과 포부를 직접
선전한 것으로 판단되지 않는다고 설명.

또 박후보 지지모임인 "우당회"에 대한 내사결과 이 조직이 지난 대선당시
이미 조직돼 있었으며 이번 선거에 대비, 사전선거운동을 벌인 혐의는
드러나지 않았다고 언급.

검찰은 이와함께 불법전화선거운동과 관련해 내사를 받은 황후보에 대해
"전화를 건 사람이 황후보측 운동원과는 전혀 다른 사람이고 제보자도
전화를 건 여자가 황후보측과는 관계없는 인물이라는 점을 인정해 혐의가
없는 것으로 결론을 지었다"고 부연.


<>.무소속의 신구범제주지사후보 선거대책본부는 25일 "최근들어 여론조사
기관들이 신후보사퇴 소문을 은근히 퍼트리고 있다"며 특정후보에 대한
음해중지와 사직당국의 철저한 조사를 촉구.

신후보측은 "여론조사기관인 미디어리서치와 코리아리서치는 조사항목중
의도적으로 유독 신후보 만을 지적, "만약 사퇴한다면"이라는 가정을 넣어
설문조사를 하고 있다"고 주장.

신후보측은 특히 "24일과 25일 한국갤럽이라면서 "신후보가 사퇴한다는
소문이 있는데 만약 사퇴한다면 누구를 찍을 것인가"라는 내용의 항목을
넣어 설문조사를 했다"고 비난.

신후보측은 "다른 후보들이 여론조사기관을 사칭, 음해공작을 펴고 있다"며
"이는 타후보의 조직적 음해일 가능성이 크다"고 강조.


<>.무소속 박찬종후보는 25일 대권출마여부와 관련, "성공한 서울시장이
되면 예비적 국가지도자가 될수 있을 것"이라고 말해 출마 가능성을 시사.

박후보는 이날 오후 잠실 롯데월드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서울시장이
되면 임기동안은 성공한 서울시장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면서도 "임기중
불출마"발언을 의식, "그 뒤의 가능성에 대해서는 나설 계제가 되는지를
생각해 보겠다"고 여운.

(한국경제신문 1995년 6월 26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