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7 지방선거의 후보등록을 마감한 결과 당초예상보다 낮은 경쟁률과
무소속후보의 강세가 두드러진 특징으로 나타났다.

광역.기초단체장과 의회의원등 총 5천7백58명의 공직자를 선출하는 이번
지방선거의 후보자수는 중앙선관위가 당초 예상했던 후보자수 2만3천명에
크게 모자라는 저조한 수준을 기록, 평균경쟁률이 3대1에도 미치지 못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사정당국이 민주당 김인곤의원을 공천비리혐의로 전격구속하는등 강력한
단속의지를 보이고 있는데다 후보의 재산등록등에 따른 부담이 영향을 준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중앙선관위의 한 관계자는 이와관련,"사정당국의 선거사범 엄단의지와
통합선거법의 엄격한 적용에 따라 당선이 돼도 취소될 가능성이 높다는
점과 엄격한 재산등록절차등으로 인해 특히 기초의회 출마자들이 대거
등록을 포기한것 같다"고 분석했다.

15개 시도별로 경쟁률을 보면 서울 부산 대구 인천등 대도시가 평균경쟁률
에 미달한 반면 광주와 나머지 도지역은 대체로 평균을 웃돌아 "시저도고"
양상을 보였다.

등록마감결과 여야 각정당의 공천에서 탈락한 후보들이 대거 무소속으로
출마, 일본과 같은 무소속 돌풍이 일어날지 모른다는 점도 이번 지방선거의
특징으로 지적되고 있다.

무소속 출마러시는 특히 기초단체장선거에서 돋보여 여야의 근거지인
영호남은 물론 서울 인천 경기 강원등에서도 엇비슷한 양상을 보이는등
전지역에 걸쳐 고르게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광역단체장의 69%, 기초단체장의 52.7%, 광역의원의 44.4%가
50대인 반면 40대이하는 광역단체장이 8%로 가장 적고 기초단체장이 22.7%,
광역의원 44.4%를 기록, 장보다는 의원의 연령이 상대적으로 낮았다.

학력별분포를 보면 광역단체장중 대졸이상이 91.7%를 차지한데 반해 기초
단체장은 59.6%, 광역의원 59.7%를 각각 기록했다.

고졸이하는 광역단체장이 4%에 불과했으나 기초단체장과 광역의원은 각각
28.4%와 34.6%를 기록해 상대적으로 학력수준이 떨어졌다.

직업별로는 각급선거 모두 정당인이 다수(광역단체장 57.1%, 기초단체장
20.9%, 광역의원 14.9%)를 차지해 지역일꾼을 뽑아야 한다는 각 정당의
구호와는 거리가 있었다.

특히 기초단체장의 경우 약사,의사,변호사,회사원,공무원등 전문직종 출신
이 전체 후보등록자의 13.5%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강경식 전재무장관이 부산진구청장후보로 나선 것을 비롯 심기섭
최수환 심완구(민자) 노승환 이석용 이규정(민주) 김현수(자민련) 전의원등
8명이 기초단체장 후보로 나서 눈길을 끌었다.

<최완수기자>

(한국경제신문 1995년 6월 13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