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웅배부총리겸 통일원장관은 31일 "북한이 우리의 쌀제공 제의를
수용한다면 수량과 인도방법등의 절차에 대해서는 가급적 북한의
의사를 존중해 나갈것"이라고 밝혔다.

나부총리는 이날 열린 국회통일외무위에 출석,"현재 국내 쌀 수급상황으로
보아 대북곡물지원은 별다른 문제가 없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나부총리는 또 일본의 대북 쌀지원문제와 관련,"일본이 반드시
우리보다 나중에 쌀을 제공해야한다는 것은 아니며 양국의 대북
쌀지원은 별개의 문제"라는 입장을 밝혔다.

나부총리는 이어 "고합 대우등에 대한 대북협력사업승인으로 남북경협은
기업인 방북단계를 지나 실질적인 사업추진단계에 진입했다"며 "경수로문제
등으로 남북관계가 극도로 긴장되지 않는한 남북경협은 계속 추진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부총리는 경수로 협상과 관련,"북한이 한국의 중심적 역할에
대해 일부 입장변화 가능성을 시사했으나 한국형 수용에 대해서는
모호한 태도를 보이고있다"며 "이번 콸라룸프르회담에서의 타결전망은
불투명하다"고 말했다.

이에앞서 이만섭 안무혁(민자)이부영 임채정(민주)의원등은 대북
쌀지원에 대한 정부의 혼선을 따지고 북.미경수로협상에 대한 정부의
대응방안을 추궁했다.

여야의원들은 특히 "정부가 일본의 대북 쌀제공을 막는 것은 옹졸한
처사가 아닐수 없다"고 질책하고 "일본과 협력,인도적 차원에서
북한에 쌀을 제공할 의사는 없느냐"고 물었다.

< 한우덕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5년 6월 1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