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순전부총리의 영입과정을 놓고 민주당 이기택총재와 동교동측이 미묘한
갈등양상을 보이고있는 가운데 조전부총리의 선거대책본부장인 이해찬의원이
26일 북아현동 이총재 자택을 방문, 그간의 물의에 대해 정중히 사과하는등
화해의 제스쳐.

이의원은 이자리에서 "조전부총리가 김대중아태재단이사장에먼저 인사를 드
리는등 이총재를 다소 소흘히 대한 것은 실무진들의 미숙한 일처리에서 비롯
된 것"이라며 "앞으로는 주요 사항에 대해 총재에게 보고, 상의한후 추진하
겠다"고 다짐.

이에대해 이총재는 "서울시장선거는 이번 지방선거 승패의 핵심인 만큼 반
드시 승리해야한다"며 단합을 강조.

당관계자들은 "이총재와 동교동간의 갈등으로 지도부의 "조순 시장 만들기
전선"에 이상 기류가 형성되고있다"며 "이의원의 방문으로 이같은 불협화음
이 다소 해소됐지만 조전부총리의 영입이 향후 당권과 연계된 만큼 양측간
완전한 화해는 어려울것"으로 분석.


(한국경제신문 1995년 4월 27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