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실시된 민자당 총무경선은 "세계화를 위한 집권여당 최초의 총무경선"
이라며 거창하게 시작됐으나 두 후보중 한명이 경선을 포기, 실질적으로 경
선이 무산돼 용두사미.

당내에서는 전날 남재두의원의 교육연수원장 고사에 이어 김영구의원의 경
선후보사퇴등 "항명"에 가까운 비정상적인 움직임이 잇따르자 "당의 모습이
점점 우습게 돼간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속출.

일부 의원들은 "이미 총무를 지낸 4선의원인 김의원이 3선의 현의원에게 총
무직을 "양보"한 것은 일견 수긍이 간다"고 말하면서도 "실질적인 경선을 무
산시켜 당의 세계화 추진노력에 흠집을 남긴 것은 이해할수 없다"며 비판적
인 시각.

경선과정을 지켜본 한 당관계자는 "경선이라는 제도가 집권여당의 생리와는
근본적으로 맞지 않는 것이 아니냐"며 허탈감을 표시.

한편 이날 후보 명단이 담긴 김영삼대통령의 봉투가 개봉되면서 후보가 김
영구 현경대의원으로 공개되자 의원들은 이들이 이한동의원계라는 점을 의식
한듯 "아무나 찍어도 되겠구만"이라고 수근대기도.


(한국경제신문 1995년 2월 1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