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민주당으로부터 경기지사 공천을 전제로 영입교섭을 받아왔던 평택
출신의 이자헌의원(무소속)이 민주당에 입당키로 마음을 굳혔다는 후문.

이의원의 한 측근은 6일 "이의원은 민주.민자.김종필 전민자당대표등으로
부터 입당교섭을 받고있으나 경기지사가 보장되는 자리로 거취를 정하기로
한것 같다"고 말해 이의원의 민주당 입당을 강력 시사.

이에대해 민주당 관계들은 "이의원이 입당하게되면 경기도지사 자리는 보
장된 것이 아니냐"며 "결국은 그렇게 될 것"이라는 반응.

한편 야권통합을 위해 영입대상을 물색중인 민주당이 또다시 영입대상을
놓고 계파간 내분양상을 보여 눈길.

권노갑 노무현 김원기최고위원등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기택대표가
맡고있는 야권통합추진위원장직은 다른 인사에게 넘겨주어야한다"며 이대표
가 주도적으로 추진하고있는 영입대상 선정작업에 제동.

이에대해 이대표는 "일단 내가 주도적으로 나서겠으나 필요하다면 결과를
최고회의에 보고하겠다"며 이들의 반발을 무마.


(한국경제신문 1995년 2월 7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