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삼대통령은 18일 일본 관서지방을 강타한 대지진사태와 관련,
부상자구호와 피해복구를 위해 우리의 의료진과 최신 건설장비및 인력
지원문제를 일본측과 협의, 적극 추진하라고 공노명외무부장관에게 지시
했다.

김영삼대통령은 18일 오후 5시 무라야마 도미이치 일본총리에게 전화를
걸어 일본의 대지진사태에 대해 위로와 애도의 뜻을 전달했다.

김대통령은 15분간의 전화통화에서 "관서지방 지진으로 수많은 인명과
재산피해가 발생한데 대해 한국 국민은 진심으로 가슴아프게 생각한다"고
위로했다.


<>.정부는 일본 대지진으로 피해를 입은 현지 교민에 대해 국내 재산의
반출을 허용하고 국내 친지들의 해외 송금한도를 늘려주는 등 긴급지원대책
을 마련해 실시하기로 했다.

18일 재정경제원과 한국은행 등에 따르면 외무부 등을 통해 현지 교민들의
피해상황이 파악되면 종합적인 지원방안을 마련하되 우선 <>지진의 피해를
입은 현지교민들에 대한 국내 친.인척들의 송금한도를 현재의 5천달러
이내에서 3만달러까지로 확대하고 <>피해 교민들의 국내재산 반출을 허용
하며 <>국내부동산 등을 담보로대출을 받아 나갈 수 있도록 했다.

피해 교민들의 국내재산 반출은 작년 2월 로스앤젤레스 지진 때와
마찬가지로최고 10만달러 범위내에서 허용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 홍찬선기자 >


<>.공노명외무부장관은 18일 오전 야마시타신타로 주한일본대사를 초치,
일본관서지방 지진사태와 대해 위로의 뜻을 전하고 2~3일내 의료단 및
복구사업에 필요한 최신 건설장비와 인력등을 파견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이에대해 야마시타대사는 사의를 표하고 이를 본국정부에 보고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외무부는 한국정부의 차원의 구호활동을 펴기위해 이날 오후 김하중
아.태국장주재로 실무자대책회의를 가졌다.

외무부는 또 관서지방에 거주하고 있는 교민들의 피해상황을 파악하기
위해 18일 민단직원 5명, 주일대사관직원 1명, 주오사카 총영사관직원
1명으로 구성된 "현지조사단"을 파견했다.

< 김호영기자 >


<>.오사카에 지점을 두고 있는 조흥은행등 7개 국내은행들은 현지지점의
피해가 없는 것으로 확인되자 일단 안도하면서 피해교포들에 대한 지원대책
을 긴급히 수립하는 모습.

외환은행은 오사카지점에 "피해교민에 대한 긴급자금대출창구"를 설치,
교민들에게 긴급자금을 지원토록 지시.

조흥 제일 신한은행등도 현지 교민과 거래 업체의 피해상황이 파악되는대로
긴급복구자금을 지원키로 하고 현지와 긴밀한 연락을 취하는등 분주.

은행들은 특히 재일교포단체인 거류민단오사카지부에서 현지지점에 피해
복구를 위한 자금지원을 요청해옴에 따라 도쿄지점등에 오사카지점과
자금지원등 업무협조체제를 갖추도록 조치하는 모습.

< 하영춘기자 >


<>.보험업계는 해외여행보험에 들고 일본을 여행중에 사고를 당한 사람은
신체상해등을 보상받을수 있다고 판단, 일본현지의 피해조사결과를 예의
주시하고 있다.

그러나 장기체류중인 현지주재원의 경우 일본보험사의 보험에 가입해야
인적 피해난 가재도구등 물적 피해보상을 보험으로 커버할수 있다는게
보험업계 관계자의 설명.

국내에서 취급중인 상해보험에선 지진으로 인한 사고를 보상대상에서
제외해 놓고 있기 때문.

< 송재조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5년 1월 19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