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를 겨냥한 여야중진들이 향후 자신들의 정치적 입지확보를 위해
총선 공천과정에서 "자기사람 포진시키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

신한국당의 경우 민정계의 김윤환대표위원 이한동국회부의장과 민주계
인 최형우 김덕룡의원등이 자기사람을 직.간접으로 밀고 있으며 국민회
의에서는 권노갑지도위원이 조직책선정에 깊숙이 관여하고 있는 가운데
김상현지도위의장 이종찬 정대철부총재등이 자기사람심기에 적극 나서고
있다.

신한국당 민정계대표로서 총선승리뿐만아니라 계파의 이익을 대변하는
역할도 맡을 수 밖에 없는 김대표는 공천경합상태인 이웅희(경기 용인)박
명근의원(경기 파주)의 재공천을 위해 뛰고 있다.

역시 공천경합중인 황윤기의원(경주갑)백상승전서울부시장(경주을)이상
배전서울시장(경북 상주)장영철의원(경북 칠곡.군위)등을 강력히 밀고 있
다.

이와함께 박정수의원(경북 김천)을 전국구에 포함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부의장은 측근인 박재홍의원(전국구)을 박세직의원이 맡고 있는 구미
갑에 밀어넣기 위해 탐색중이며 이문수인천시사무처장을 안양동안을에,허
세욱당정책전문위원을 충북충주지역에 공천하기 위해 지도부와 꾸준히 접
촉하고 있다.

또 물갈이설에 시달리고 있는 박제상(경기 과천.의왕)이택석(경기 고양
갑)정창현의원(경기 오산.화성)등 계보출신 인사들의 탈락을 막는데 분주
하다.

최형우의원은 허화평의원의 포항북구에 공천을 희망하는 박경석전의
원,경북상주의 이재옥전의원등 친분있는 인사들을 밀고 있다.

김덕룡의원은 서울 영등포갑에서 김명섭위원장과 경합중인 권기균당기
조부국장과 정순덕의원 불출마로 공석이 된 경남 충무.고성.통영을 노리는
유광언전정무차관등을 지원하고 있다.

국민회의 김상현의장은 박우섭씨(인천 남갑)박왕식전의원(수원팔달)이
준형 (안양만안)김창환(동대문을)씨등의 공천을 위해 공을 들이고 있다.

또 정상용의원의 지역구 이동으로 자리가 빈 광주서에 김종배5.18의장을
밀고 있으나 동교동계가 정동채비서실장을 투입할 움직임이어서 결과가 주
목된다.

정대철부총재는 변호사출신인 한기찬씨(서울 양천갑)신기남(서울 강서
갑)유선호씨(경기 군포)등과 광명을을 거부하고 서울 동대문을을 희망하
고 있는 재야운동가 김학민씨를 끌기 위해 애를 쓰고 있다.

이종찬부총재는 구새한국당 사무국장을 지냈던 이종철씨를 수원 장안구
에 천거하고 있으며 이영일전의원과 강동련전사우디공사를 공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나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 수도권 일부지역에서 이기택상임고문계 김원기대표의 통합모임계
장을병대표중심의 구개혁신당계간에 자기사람을 심기위한 물밑신경전이
벌어지고 있다.

대표적인 곳은 통합모임계의 홍기훈의원이 전남 화순에서 경기 고양을로
옮겨옴에 따라 이고문계의 김용수부대변인과의 치열한 공천경합이 벌어지
고 있다.

당내 중진으로는 이부영최고위원이 김부겸부대변인(경기 과천)정태근전
연세대총학생회장(서울 서대문갑)을 밀고 있으며 이철총무는 이주영(경남
창원을)이원영변호사(서울 금천)공천에 노력중이다.

자민련 김종필총재의 1인체제 성격이 강해 중진들의 자기사람 심기가
비교적 미미한 편이다.

다만 김복동수석부총재는 지난해 6.27지방선거때 김총재가 천거해 녹색
돌풍을 일으키는데 일조했던 이원범전의원지역(대전 서을)에 박완규전의
원을 밀어 붙이고 있는 중이다.

당내 대구.경북지역 좌장격인 박준규최고고문은 자신의 비서출신인 양영
치씨(대전 서갑)를 적극 밀어 성공하기도 했다.

<문희수 김호영기자>


(한국경제신문 1995년 1월 15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