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양국은 30일 북.일 관계개선과 관련된 회의를 잇따라 갖고 양국의
입장을 조율했다.

박건우외무부차관과 호리 코오스케 자민당 정조회장대리,세키야마노 부유키
사회당 정책심의회장은 이날 오후 외무부에서 만나 일본측의 대북관계개선
노력과 이에대한 한국정부의 의견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회동에서 박차관은 일본의 연정출범후 대북관계개선 움직임이 본격화
되고 있는 것과 관련,북한핵문제처리등 관계개선의 절차와 과정에 있어 한국
정부와의 사전조율이 전제되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대해 일본측은 29일 발표된 대표단 방북취소에 대해 설명하는 한편
대북수교교섭에 있어 한국정부의 의사가 존중될 것이라는 점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대표단은 이에앞서 김윤환 한일의원연맹회장과 이세기민자당정책위의
장을 만나 의견을 교환했다.

한편 일본 사회당의 구보 와타루서기장은 29일오후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북한측이 일본정부의 대북자세등을 이유로 현시점에서 일본의원대표단의 북
한방문요청을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회답해 왔다"면서 3일로 예정됐던 대표단
방북이 취소되었음을 공식 확인했었다.


(한국경제신문 1994년 12월 1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