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북-미회담 합의에 따른 후속대책을 위해 내주중 이영덕 국무총리를
위원장으로 하는 ''경수로 대책위원회''를 구성할 것으로 26일 알려졌다.

경수로 대책위는 대북 경수로건설지원을 위한 국제컨소시엄구성과 관련해
한국정부의 소요자금 분담비율과 공사에 따른 한국건설업체의 참여비율,
참여업체선정 등을 주요 내용으로 종합검토작업에 들어갈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특히 경수로건설지원에 들어가는 막대한 비용을 놓고 일부 국민들
사이에 일고 있는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 사업지원이 궁극적으로 한반도
평화구축과 통일후 국부로서 국가발전에 기여한다는 점등 대국민홍보차원
에서 각계각층의 명사들을 위원으로 참여시키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경수로 대책위에는 부위원장에 이홍구부총리겸 통일원장관, 위원에 외교.
안보.경제.과학기술등 관련부처의 국무위원들이 당연직으로 포함될 것으로
정부의 한 당국자는 전망했다.

한편 정부는 북한에 경수로건설지원과 이에따른 인력과 물자의 제공을
위해서는 국제컨소시엄뿐만 아니라 남북한 당국간 직접대화가 불가피하다고
판단, 금명간 실무자급의 남북대화를 북한측에 제의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 양승현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4년 10월 27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