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는 21일 당초 예정된 대정부 질문일정을 순연하고 성수대교 붕괴
사건의 진상조사에 착수하는등 사고대책 마련에 나섰다.

민주당은 이날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이번사고에 대한 대통령의
즉각적인 대국민 사과와 내각의 총사퇴를 촉구했다.

민주당은 이와함께 국정감사에서 "전체 한강교량에 안전상의 문제가
없다"고 답변한 이원종서울시장을 위증책임을 물어 처벌하라고 요구했다.

민주당은 또 이같은 대형참사의 재발을 방지키위해 하도급 금지등의
법적 장치 마련을 주장하고 전국의 모든 교량과 아파트,국가 시설물의
부실공사 여부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조사내용의 공개를 촉구했다.

민자당도 이날 긴급 고위당직자회의를 열고 성수대교 붕괴사고
수습대책을 협의,사고원인을 철저히 조사한 다음 시공회사와 서울시등
관리책임을 맡고 있는 기관에 대해 엄중 문책키로 결론을 내렸다.

이세기정책위의장은 회의가 끝난뒤 "이번 사건의 원인을 철저히 조사
규명해 그에 따른 응분의 책임을 어떤 형태로든 묻겠다"며 "차제에
당정회의를 열어 서울을 비롯한 전국의 모든 교량에 대해 정밀안전진단
을 실시, 항구적인 안전대책을 강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국회는 이날 총무회담을 갖고 여야 건설위와 내무위 의원12명
(민자6,민주5,무소속1)으로 성수대교붕괴 진상조사반(반장 황윤기
민자의원)을 구성하는 한편 국회일정을 순연,다음주부터 대정부 질문에
들어가기로 했다.

진상조사반은 이날 오후 성수대교 붕괴현장에 도착,진상조사 작업에
착수했다.

< 김삼규.한우덕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4년 10월 22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