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의 유인학의원은 8일 "정부가 지난 9월28일부터 이달 1일까지 러시아
에서 열렸던 한.러경협차관 상환협상회의에서 1억달러상당의 추가지원을 약
속했다"고 주장했다.

유의원은 이날 "정부가 총 14억7천만달러의 대러경협차관중 4억달러를 현물
상환받기로 합의하는 과정에서 러시아측이 1억달러어치의 원자재를 추가구매
할것을 요구하자 이를 승낙, 그것도 선급금으로 지급키로 해 러시아에 빚받
으러 갔다가 오히려 빚지고 온 격이 됐다"고 말했다.

유의원은 "정부는 이를위해 대우 삼성 쌍용 현대등 4개 종합상사를 원자재
구매간사회사로 지정, 1억달러분에 대한 할당작업을 하면서 상사들에게 구매
가계약서 제출을 독촉하는등 압력을 행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러시아가 금년에 상환키로한 4억달러도 내년에 40%, 96년 35%, 97
년 15%, 98년 10%등 앞으로 4년간에 걸쳐 분할 상환토록 해줘 금년에는 한푼
도 받을수 없게됐다"고 덧붙였다.

이에대해 상공자원부는 "원자재로 상환될 채무액 2억달러어치의 50%에 해당
하는 1억달러상당의 원자재를 현금으로 추가 구입키로 합의한 것은 사실"이
라며 "구체적 원자재상환계획은 이달중 서울에서 열릴 한.러실무자회의와 수
입자.수출자간 협상에서 확정될것"이라고 밝혔다.

상공자원부는 "러시아측이 원자재 생산회사에서 대한상환용 원자재를 생산
하는데 소요되는 비용을 보전하기 위해서는 이들 회사에 인센티브를 줘야한
다는 이유를 들어 원자재를 현금으로 추가구매토록 제의해왔다"며 "국내종합
상사들이 러시아산 원자재구매를 강력 희망해와 이를 수락했다"고해명했다.


(한국경제신문 1994년 10월 8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