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북한에 대한 경수로 지원문제와 관련,한국형 경수로가 채택되지
않더라도 우리나라 업체가 최대한 참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혀 대안도 검토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국무총리실은 28일 국회에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에서 "재원조달문제등을
감안할때 한국형이 아닌 다른 모델의 경수로 지원은 사실상 불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으며북한도 이점을 잘 인식하고 있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국무총리실은 그러나 "정부는 한국형이아닌 다른 경수로가 채택되는
경우 우리 업체의 참여지분을 최대한 확보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 자료에서 "일반적으로 2000MW규모의 원자로 건설에는
약 40억달러 정도가 소요되나 북한이 건설자재및 단순노동을 제공하는
국내비용을 감안할 경우 이보다 다소 낮을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한국경제신문 1994년 9월 29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