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열린 행정경제위에서 이명박의원(민자)은 지난92년1월 한.일정상회담
후속조치로 설립된 "한.일산업기술협력재단"이 실효성이 없다며 이를 폐지
하자고 주장해 눈길.
이의원은 "지난7말월현재 목표액 1백억원중 75억원의 기금을 조성했으나
일본측 조성액은 목표액의 10분의1인 1억엔에 그쳤다"며 "일본측이 이렇게
소극적으로 나오는데 우리만 나서서 무얼 어쩌자는 거냐"며 출석한 정재석
부총리겸경제기획원장관을 추궁. 이의원은 특히 "기금중 무역협회 전경련
대한상의등이 출연한 돈은 모두 각 단체들에게 돌려주거나 그들에게 관리를
맡겨야한다"고 주장.
이에대해 정부총리는 "이 기금이 기술이전이 목적이므로 정부는 일본측의
성의있는 기금조성을 촉구하겠다"고 답변.


(한국경제신문 1994년 9월 24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