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의 박지원대변인은 13일 행정구역개편 논란과 관련, 논평을 내고 "정
부여당의 고위실세들이 원칙도 없이 상황과 기분에 따른 무책임한 언행으로
지역이기주의를 부채질하고 국토를 갈갈이 찢어놓고 있다"고 비난했다.

박대변인은 이어 "우리당은 더이상 우물쭈물하지 말고 정부여당이 확실한
대책을 밝힐 것과 주민투표법의 국회의결을 통해 주민의사를 최대한 존중하
는 것만이 최상의 방법이라는 점을 거듭 권고한다"고 주장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