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자치제의 본격실시에 대비,내년부터 전국의 중소도시별로 그 도시의
특성에맞는 전문주력산업이 1개씩 지정돼 특화육성된다.
이를위해 중소도시별로 주력산업장려단지를 하나씩 조성하고 수도권도시의
공장들을 이 단지로 끌어들이기위해 이전에 따른 각종 금융 세제혜택을
지금보다 크게 늘이는 방안등이 추진되고있다.

4일 관계당국에 따르면 민자당은 내년 민선시장군수 선거이후 선진국과
같은 도시간 산업경쟁이 치열해질 것으로 보고 중소도시(도청소재지급이하)
의 기능전문화를 위한 주력산업육성방안을 마련하는 한편,가칭 "지역균형발
전을 위한 지방중소도시 주력산업육성 특별법"제정을 검토중이다.

민자당이 국토개발연구원등 국책연구기관의 전문가를 동원,작업중인 이 제
도의 핵심은 도시별 특화기능을 첨단산업도시 공업도시 상업도시 교육도시
문화예술도시 관광휴양도시 교통도시 군사도시 행정도시 9개로 나눠 전국의
중소도시별로 하나씩 특화전문기능을 육성하는 것이다.

이와함께 수도권 대도시공장의 지방이전을 촉진하기위해 지방의 특화산업
단지에 입주하는 민간기업에 대해선일반중소기업에 대한 지원혜택보다는 범
위를 넓혀 창업지원 기술개발 정보화 자동화및 시설근대화 사업전환 협동화
유휴설비이전 기술훈련비용등을 시장금리의 약 60%수준으로 중앙에서 지원
해줄 계획이다.
또 수도권에서 옭겨올 경우엔 지방이전준비금 손비인정한도(시설가액의
15%)를 20~30%로 업종에 따라 지원폭 넓혀줄 계획이다.

지방이전공장에 대한 투자세액공제한도 (국산기자재 5%,외산 3%)도 각각
최고20%까지로 크게 높여주고 사업개시후 일전기간 소득세및 법인세를
감면해 주는 방안도 마련중이다.

이와함께 도시별로 주력산업장려관리공사(가칭)를 중앙정부 50%,해당도시
30%출자와 공사자체조달 20%씩으로 재원을 분담해서 설립토록하고 공사에서
주력산업장려단지의 조성작업을 맡도록 할 계획이다.

이주력산업단지는 도시의 규모와 산업성격에 따라 20만~30만평규모로 개발
하고 단지조성및 부대시설비의 40%정도를 국고에서 보조토록할 방침이다.
전국의 중소도시 시장은 해당시의 여건을 감안,주력산업육성기본계획을 만
들어 이를 도지사를 거쳐 경제부처합동기구로 설치될 중앙주력산업지원단
(가칭)에 심의에 부쳐 최종결정하게 된다.
<이동우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