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은 2일 당내에서 반발이 일고 있는 내무부의 행정구역개편안을 여론
수렴등을 통해 전면 재검토키로 당론을 정했으나 이문제를 놓고 당정갈등으
로 비쳐지는가 하면 최형우내무장관과 이한동 김윤환의원등 몇몇 시도지부장
간의 "파워게임"으로까지 해석되고 있는데 대해 몹시 당혹해 하는 모습.

김종필대표는 이날 열린 고위당직자회의에서 "내부부안에 대해 당내에서 의
원들끼리 상호 의견을 교환하는 것은 좋지만 지나치게 당정의 갈등이 있는
것처럼 국민들에게 비쳐지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지나친 언동을 자제해
줄 것을 당부.
현재 반발이 일고있는 지역의 대다수의원들은 "지역주민의 엄청난 이해관계
가 얽혀있는 행정구역개편을 공론화 과정도 거치지 않고 밀실에서 만들어 문
제를 일으켜 놓고서는 다시 한발 물러서는 정부의 태도를 국민들이 어떻게
신뢰하겠느냐"고 비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