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31일 부산 대구 인천등 3개 직할시를 주변 지역 편입을 통해
광역화하고 울산시와 울산군을 통합, 직할시로 승격시키기로 했다.

정부는 그러나 그간 논란을 빚어온 경기도 남.북 분할및 대구 대전 광주
등 3개직할시의 도 편입은 현지 여론 등을 감안,추진하지 않기로 했다.

최형우내무장관은 이날 오전 기자 간담회를 통해 이같은 내용의 행정구역
개편계획을 확정, 발표했다.

이에따라 정부는 오는 95년 4월 시행을 목표로 이들 3개 직할시장과
경남.경북.경기도지사와 협의 9월중 편입대상지역을 선정, 발표할
예정이다.

이와관련,부산의 경우 양산군및 김해시.군,대구는 달성군등 인접 군
지역, 인천은 김포군 등의 일부 지역이 편입 대상으로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또 지난 5월 주민들의 반대로 통합이 무산됐던 <>목포시.무안군
<>이리시.익산군 <>김해시.김해군 <>천안시.천안군 등지에서 통합 지지
여론이 제기됨에 따라 여론조사를 다시 실시해 통합을 추진할 계획이다.

정부는 그러나 서울 성동구 등 과대 자치구 9곳의 분구문제는 국회의원
선거구조정과 예산이 수반되는 등의 문제가 있어 당정의 협의를 거쳐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이와함께 정부는 <> 청주시및 통합 포항시에 각 2개씩의 구를 설치하고
<>인구 3만이상 72개동을 분동하며 <>읍이 없는 통합시 등의 16개 면을
읍으로 승격시키는 한편 각종 개발사업으로 현행 행정구역이 주민 생활에
불편을 주는 시.군 경계지역중 상당수를 재조정할 방침이다.

한편 정부는 자치시대를 맞아 "직할시"란 명칭이 어울리지 않기 때문에
앞으로 "광역시"등으로 명칭을 바꾸기로 했다.

<조일훈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