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31일 부산 대구 인천 등 3개 직할시를 주변 지역 편입을 통해 광역
화하고 울산시와 울산군을 통합, 직할시로 승격시키기로 했다.

정부는 그러나 그간 논란을 빚어온 경기도 남-북 분할및 대구 대전 광주등
3개 직할시의 도 편입은 현지 여론 등을 감안, 추진하지 않기로 했다.

최형우내무장관은 이날 오전 기자 간담회를 통해 이같은 내용의 행정구역
개편 계획을 확정, 발표했다.

최장관은 "경기도 분도 문제는 학계 등의 의견과 주민들의 건의로 검토해
볼 필요가 있는 것이 사실이지만 주민들의 공감대가 충분히 형성돼 있지 못
하다고 판단되므로 향후 여건이 성숙할때까지 검토과제로 일단 유보하겠다"
고 말했다.

최장관은 또 "직할시와 도의 통합문제는 직할시 제도가 이미 고착화돼 있
고 대도시 행정의 효율성을 기하는 등 나름대로의 장점을 갖고있기 때문에
사실상 어렵다"고 말하고 "그러나 직할시중 면적이 협소한 부산 대구 인천
에 대해서는 어려움을 덜어주는게 바람직하다고 판단돼 이들의 시역을 확장
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오는 95년 4월 시행을 목표로 이들 3개 직할시장과 경남
-경북-경기도지사와 협의, 9월중 편입대상 지역을 선정, 발표할 예정이다.

이와관련, 부산의 경우 양산군및 김해시-군, 대구는 달성군등 인접 군지
역, 인천은 김포군 등의 일부지역이 편입 대상으로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장관은 이어 울산시 승격과 관련, "울산시가 국토 동남경제권의 거점으
로 태평양경제권의 중추기능을 효율적으로 담당하기 위해서는 울산권역을
중점 육성할 필요가 있을 뿐만 아니라 현재 울산군을 포함할 경우 직할시
승격 요건에 해당되고 오랜 주민의 요구가 있어 이번에 직할시로 승격시키
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정부는 또 지난 5월 주민들의 반대로 통합이 무산됐던 ▲목포시-무안군 ▲
이리시-익산군 ▲김해시-김해군 ▲천안시-천안군 등지에서 통합 지지여론이
제기됨에 따라 여론조사를 다시 실시해 통합을 추진할 계획이다.

정부는 그러나 서울 성동구 등 과대 자치구 9곳의 분구문제는 국회의원 선
거구조정과 예산이 수반되는 등의 문제가 있어 당정협의를 거쳐 추진해 나
가기로 했다.

한편 정부는 자치시대를 맞아 `직할시''라는 명칭이 어울리지 않기 때문에
앞으로 `광역시''등으로 명칭을 바꾸기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