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버트 갈루치 미국무차관보가 북한에 경수로를지원하는 문제를 추가 협의
하기 위해 이달말 한국과 일본,중국 및 러시아 등 관련국을 방문할 것으로
보인다고 워싱턴의 한 소식통이 17일 전했다.

이에 대해 갈루치의 측근은 순방 계획이 있는지 여부를 확인하길 거부
하면서도 "만약 계획이 구체화된다면 뭔가 발표가 있을지 모르겠다"고
말끝을 흐려 방문이 실제로 이뤄질 것임을 시사했다.

이 소식통은 경수로 지원이 기술적 측면에서부터 재정 조달에 이르기까지
구체화해야 할 내용이 많은 사안임을 상기시키면서 갈루치 차관보가 북미
전문가 회의에앞서 한국 등과 이들 문제를 추가 협의하기 위해 방문하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마이크 매커리 미국무부 대변인도 이날 정례 기자 브리핑에서 "경수로
지원과관련해 북한에 제시할 방안이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면서 "한국을
비롯한 관련국들과 계속 협의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갈루치의 측근은 북미 전문가 회의가 내달초 시작된다면서 경수로 지원과
폐연료봉 처리 문제 등이 중점 협의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일이 특히 관심을 보이고 있는 특별사찰 문제가 전문가 회의에서
다뤄질 것인가라는 질문에 "이번 제네바 합의에서도 언급됐듯이 미국이
여전히 관심을 갖고 있는 사안"이라고만 답변했다.

북미 전문가 회의는 4개 분과로 나뉘어 내달 23일로 예정된 북미 3단계
고위급후속 회담 전까지 미국과 북한을 오가며 열릴 것으로 관측된다.

한편 알렉산드르 파노프 러시아 외무차관은 17일자 인테르팍스 통신과의
회견에서 "러시아가 북한에 경수로 기술을 지원할 용의가 있다"고 재천명
했다.

파노프 차관은 워싱턴에서 수신된 이 회견에서 또 "러시아 기술진이
경수로가 건설될 장소까지 이미 돌아봤다"면서 "핀란드에서 러시아
경수로가 가동되고 있음"을 상기시켰다.

이 발언은 북한에 한국형 경수로를 제공하기로 사실상 기본 합의가
이뤄졌다는지적과 궤를 달리하는 것이란 점에서 주목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