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은 8일 우루과이라운드(UR)협정 비준안 처리시기와 관련, "국회문제
이므로 원내총무가 결정할 일"이라고 입장을 정리하면서도 이날 오후 김영삼
대통령과 김종필 대표 청와대추례회동에 촉각을 세우는 모습.

손학규 부대변인은 고위당직자회의가 끝난뒤 "UR비준문제를 둘러싸고 언론
이 당내에 큰 갈등이 있는 것처럼 보도한데 유감표시가 있었다"면서 "UR비준
은 어차피 처리해야 할 문제라는 점에서 전혀 이견이 없다"고 강조.

그는 "다만 언제, 어떤 절차를 거칠 것인가는 원내의 절차상 문제이므로 원
내총무가 여러가지 사정을 고려, 합리적 판단에 근거해 처리할 일이라는 게
당의 입장"이라며 원내총무 소관사안으로 취급.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