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18일 "북한 김일성주석은 한국전쟁등에 대해 역사적 책임이 있는
것으로 평가돼야 하나 당면적으로는 북한이 대화의 상대로서 실체임을 전제
로 북한과 대화해야 한다고 본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김주석 사망후 조문발언 파문등 일련의
국론분열 조짐문제를 논의, 이같은 당의 입장을 최고위원회의 명의로 발표
했다.

박지원 대변인은 이영덕 국무총리의 대북입장 표명과 관련, "정부입장은
지금까지 우리당의 당론과 대동소이 하다고 본다"며 "김주석 사망에도 불구
하고 남북정상회담은 해야 한다는 정부의 확고한 의지표명을 높이 평가하고
전폭적으로 지지한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이날 발표한 입장에서 조문논쟁과 관련, "소모적인 논쟁을 끝낸
것을 불행중 다행으로 생각한다"고 말하고 "그러나 무용한 논쟁이 계속된
것은 남북대화를 반대하는 사람들의 의도도 가세돼 확산됐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또 "우리당은 김주석 사망후에도 이미 합의된 남북정상회담의 기
조를 유지하면서 대화를 계속, 한반도 평화와 북한 핵문제 해결을 도모하는
정책을 주장해왔다"며 "김영삼 대통령은 확고한 태도를 국민에게 천명토록
노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와함께 민주당은 북한에 대해서도 "북한이 내부의 정치적 사정때문 인지
는 모르나 대남비방방송을 재개하는 등의 지극히 경솔하고 무책임한 행동을
반드시 중지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