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삼대통령은 8월2일 실시될 대구 수성갑,경주,영월-평창등 3개지역 국회
의원 보궐선거에 즈음한 특별담화를 5일 발표,"부정선거를 하는 사람은 법에
따라 자격이 박탈되는 것은 물론 공직사회에서 영원히 추방될 것"이라고 경
고했다.

김대통령은 "이번 보선은 새로운 선거법을 통해 과연 우리가 이땅에 진정한
선거혁명과 정치개혁을 우리 손으로 이루어 낼 수 있는가를 가름하는 시험
대"라고 전제,"선거를 다시 치르는 한이 있더라도 선거법을 엄격하게 집행하
겠다"고 강조했다.

김대통령은 "정부는 여야를 막론하고 불법,탈법 선거를 단연코 용납하지 않
을 것"이라며 "그러나 법을 위반하지 않는 한 자유로운 선거운동은 충분히
보장될 것"이라고 역설했다.

김대통령은 "정치개혁이야 말로 우리가 추구하는 변화와 개혁의 선결적 과
제이며 돈 안쓰는 선거,깨끗한 선거는 정치개혁의 요체"라고 지적하고 "의회
민주주의의 발전과 정치의 선진화를 위해 선거법은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고
말했다.

김대통령은 "정치권은 이번 선거를 정치가 가장 낙후되었다는 불명예를 씻
어내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면서 "각 정당과 정치인은 불법과 부정과 타락의
유혹으로 부터 벗어나 깨끗하고 멋진 승부를 해달라"고 당부했다.

김대통령은 이어 "깨끗한 선거를 치르겠다는 시민정신의 발현과 유권자의
자각 없이는 어떠한 선거법도 사문화될 수 밖에 없다"면서 선거혁명과 정치
개혁을 위한 국민적 협조를 호소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