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는 4일 이영덕 국무총리등 관계국무위원을 출석시킨 가운데 정치분야
대정부질문을 열고 남북정상회담과 북한 핵문제등 남북문제를 집중추궁했
다.

여야의원들은 남북정상회담이 분단 이후 처음 열리는 역사적 의미가 있는
만큼 한반도 비핵화 선언준수와 남북기본합의서 실천등의 실질적인 합의를
이끌어내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여야는 남북정상회담 성공을 위해 초당적 대처를 다짐하고 북한측에
성의있는 대응을 촉구하는 공동결의문을 채택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