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은 4일 대구 수성갑등 3개지역 보궐선거가 통합선거법 제정이후 첫
선거임을 감안,중앙당 차원의 개입을 일체 중지하고 전적으로 해당지구당 중
심으로 치르기로 했다.

민자당은 이에 따라 당초 김종필 대표와 문정수 사무총장이 참석할 예정이
었던 경주(5일)와 영월.평창지구당 개편대회(6일)를 해당 도지부 중심으로
치르도록 하는 한편 정당연설회를 포함해 선거가 끝날때까지 중앙당의 어떠
한 지원이나 개입도 하지않키로 했다.

민자당은 이날 고위당직자 회의에서 보선일자가 8월2일로 확정된데 따른 대
책을 논의,이같이 결정하고 현재 권역별로 실시중인 UR대책 홍보등을 위한
당원 현지교육도 불필요한 오해를 살 우려를 감안,5일 일정부터는 선거가 끝
날때까지 연기키로 했다고 박범진 대변인이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