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의 박범진 대변인은 2일 김영삼 대통령의 정치자금 관련발언및 일부
보도에 대한 논평을 내고 "미래지향적인 발언의 취지가 3월이전의 정치자금
수수는 불문에 부치겠다는 뜻으로 왜곡된다면 이는 지나친 확대해석"이라며
"우리 정치발전에 전혀 도움되지 않는 공허한 논란을 중지해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박대변인은 "정치자금과 관련된 대통령의 언급은 신기하 민주당 총무가 적
절히 전하고 있듯이 야당시절의 어려움을 회고하고 지난 3월 정치자금법 개
정으로 정당에 대한 국고보조금이 크게 증액되어 이제 정당활동이 보장된만
큼 앞으로 깨끗한 정치를 위해 함께 노력하자는 취지였다"고 말했다.

박대변인은 "불확실한 보도를 근거로 터무니없는 비난을 가하는 것은 야당
의 오랜 악습인 트집을 위한 트집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