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핵문제에 버금가게 국민적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의제라 할 수 있다.

정부는 헤어진 핏줄의 상봉이 1천만 이산가족의 최대염원이며 50년분단의
벽을 허물고 남북의 최고당국자가 만나는만큼 어떤 가시적 결실을 보여
주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 상당한 비중을 갖고 이 문제를 제기할 전망이다.

정부의 한 고위당국자는 이와관련,"북한당국이 가장 경계하는 것은 이산
가족상봉 자체보다도 남한및 서방세계의 각종 정보유입과 이에따른 북한
주민들의 체제비판, 사고의 변화"라고 전제, 힘든 논의가 될 것임을 예상
했다.

그러나 정부는 반세기만에 남북정상이 만나 구체적인 결과가 나올 수 있는
의제인만큼 "단계성"을 갖고 문제에 접근한다는 계획으로 알려지고 있다.

통일원의 한 고위당국자는 "정부의 기본구상은 1차로 만65세이상 노인을
대상으로 고향방문단을 모집, 고향을 찾아보고 헤어진 핏줄과 친척들을
상봉할 수 있게 한다는 것"이라고 밝히고 남북관계의 진전을 보아가며 차츰
그 범위와 규모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특히 내년이 광복 50주년을 맞는 뜻깊은 해인만큼 인도적 견지
에서도 남측의 이같은 제의를 북한측이 거부할 명분이 없다는 판단을 하고
있는듯 하며 비록 소규모이기는 했지만 전례가 있었음을 강조하고 있다.

<양승현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