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직및 국회직 개편을 놓고 민주당내 계보간 막판 협상이 치열한
가운데 이기택대표가 21일 "다선원칙,중임 회피"라는 원칙을 제시 관심.

이 기준에 따를 경우 국회 상임위위원장으로는 3선의원중 홍사덕 이영권
박실 김덕규의원등이 유력하며 이철 김태식의원등 전총무들은 배제될 것
이라는게 당관계자들의 대체적인 분석. 민주당에 할애될 나머지 두개 상
임위장에는 재선의원인 이원형 김충조 이희천 류인학 손세일 박석무 이경
재의원중에서 결정될 전망.

국회 부의장은 최고회의에서 결정키로 함에 따라 김봉호 김령배 홍영기
의원중 주류측의 폭넓은 지지를 받고있는 김의원이 유리한 입장.
사무총장에 최낙도의원이 거의 내정된 것으로 알려져있고 정책위의장에는
김병오의장의 유임이 유력.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