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외무통일위(위원장 정재문)은 20일 이홍구통일부총리를 출석시킨
가운데 남북정상회담 개최및 북한핵문제 처리 방향등을 집중 논의했다.

여야의원들은 남북정상회담과 관련,북한핵문제를 비롯한 남북현안을 해결
키위해 김영삼대통령과 김일성주석이 만날 필요가 있다는 점에는 동감을 표
시했으나 정상회담의 성격과 의제,방법등에 대해서는 큰 의견차를 보였다.

박정수 안무혁의원등 민자당의원들은 김주석의 회담제의가 "핵개발 완성을
위한 지연전술일 가능성을 배제할수 없다"며 신중론을 개진했다.
안의원은 "남북정상회담은 북한핵문제를 실질적으로 해결할수있는 회담이
되어야한다"며 핵문제를 정상회담의 최우선 의제로 다루어야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부영 남궁진등 민주당의원들은 남북정상회담의 각론 보다는 조기
성사의 필요성에 촛점을 맞추었다.
이의원은 "정부는 정상회담의 의제에 너무 집착해서는 않된다"고 지적하고
"이번 정상회담에서는 이산가족 상봉과 남북경협에 관한 가시적인 합의가
도출될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야당의원들은 정상회담등 대북정책에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키위해 정부와
여야의원이 참여하는 범민족협의기구 또는 통일정책협의회 구성을 제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