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는 올해 제46회 ''국군의 날'' 기념행사를 오는 10월 1일 경기도
성남시 소재 서울공항에서 지난해보다 규모를 확대해 실시키로 했다고
3일 밝혔다.

국방부는 "국민들에게 군의 참모습을 보여주는 동시에 군의 사기 진작과
명예심고취를 위해 행사내용과 규모를 확대키로 했다"고 말했다.

올해 행사에서는 지난해 3군본부가 있는 충남 계룡대로 장소가 바뀌면서
행사축소 방침에 따라 없어졌던 에어쇼와 시가행진 등이 부활되며 아울러
다양한 문화행사도 실시될 예정이다.국방부는 당초 행사장소를 서울 여의
도로 하는 방안을 검토했으나 시민들의 불편과 예산부담 등을 감안,서울
인근의 서울공항으로 최종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