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스크바:김기웅특파원] 러시아를 방문중인 김영삼대통령은 1일에 이어 2
일 보리스 옐친대통령과 연쇄 정상회담을 갖고 북한핵 공동저지방안을 포함
한 한반도 문제와 양국간 협력강화 방안들을 폭넓게 논의했다.

양국 대통령은 두차례의 정상회담 결과를 <한-러 공동선언>으로 공식발표하
고 동시에 양국정상간의 긴밀한 안보논의와 협력을 위해 청와대와 크렘린에
핫라인을 설치키로 합의햇다.

양국 대통령은 국영별장인 <다차>에서 열린 1차 정상회담에서 "한반도 비핵
화공동선언은 반드시 이행돼야 하며 북한의 핵개발은 반드시 막아야한다"고
확인했으며 특히 옐친대통령은 "대화를 통한 해결을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
겠지만 유엔의 대북제재가 불가피하면 이에 동참하겠다"고 약속했다.

옐친대통령은 이어 한반도 안정과 평화에 깊은 관심을 피력하면서 <한-러
우호협력 및 상호원조조약>에 따라 한반도에서 전쟁이 발발할 경우 러시아는
북한지원을 위해 자동개입하게 돼 있지만 자동개입을 규정한 이 조약의 제1
조는 사실상 사문화된 것으로 이해해 달라"며 군사개입을 않을 것임을 확약
했다.

이와관련 우리정부의 고위관계자는 "한-러 상호원조조약이 파기된 것은 아
니지만 우리가 가장 신경을 써온 자동개입 조문은 실제 삭제된 것으로 간주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예친대통령은 또 북한의 남침사실을 분명히 밝혀줄 한국전쟁 관련문서를 김
대통령에게 전달했다. 양국대통령은 정상회담에서 이같은 안보외교부분에서
의 긴밀한 협력과 함께 경제및 자원, 과학, 기술 분야에서도 긴밀히 협력해
나간다는데 인식을 같이 했다.

양국대통령은 2일 크렘린궁에서 열린 제2차 정상회담이 끝난 후 13개항의
한-러 공동선언을 발표했으며 이어 공동기자회견을 갖고 러시아의 대북제재
동참등 양국 정상의 합의사항과 대러 차관 상환문제, KAL기 격추 배상문제
등 현안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