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30일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국민 신정당 통합선언에 따른 후속대책
을 논의, 야권대통합 추진을 위한 통합추진기구를 빠른 시일내에 설치키로
했다.

이기택대표는 이와관련, "야권은 하나가 되는 것이 바람직하기 때문에 우리
당은 대통합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김동길 국민당대표와 이종찬 새한당
대표등과 만날 계획"이라고 밝혔다.

민주당은 우선 새한당의 이대표와 장경우의원등을 영입한 뒤 국민.신정당
통합에 의한 제3당과 재야인사들을 포함하는 통합방안을 검토할 방침이다.
그러나 이부영 노무현 최고위원등은 "과거 야권을 탄압했던 인사들과 같이
손을 잡을 수 없다"며 국민당 새한당과의 통합에 반대의사를 피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내부의견조정이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