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와 민자당은 시.군통합과 관련,주민여론조사에서 통합에 찬성한 경우
시.군의회가 반대결의를 했더라도 도지사가 주민과 도의회의 의견을 참고해
통합여부를 최종 결정키로 방침을 정했다.

당정은 이에따라 지난 7일까지 주민여론조사결과 통합쪽으로 의견이 모아진
시.군.읍을 33개 도농통합형 시로 통합하기위해''시.군 통합에 관한 특별법''
을 올 가을 정기국회 이전에 제정키로했다.

그러나 민주당이 요구하고있는 주민투표에 의한 통합결정은 현재 주민투표
법이 제정되지 않은데다 금년가을 이전에는 대상지역이 확정돼야하는 등 시
간적으로도 촉박하다는 점을 들어 이를 수용하지않되 빠르면 6월 국회에 주
민투표법을 제출,조속한 입법을 추진키로 했다고 백남치실장이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