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와 여당은 지난번 조계종 사태로 빚어진 불교계와의 알력을 불탄일
(18일)을 계기로 해소하기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벌였으나 불교계의 거부
로 무산돼 정부와 불교계간의 갈등이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문화체육부는 정부와 조계종간의 불화를 해소하기 위해 불탄일 전인 16일
김영삼 대통령과 월하 신임종정.탄성 신임총무원장 등 조계종 중진을 비롯
한 불교계 지도자의 청와대 면담을 추진해 왔으나 조계종내 일부 승려들이
반발해 무산됐다.

또 국회 불교신도의원 모임인 정각회 회원인 권익현.강경식.조용직 민자당
의원들도 불교계와의 화해를 위해 11일 조계사를 방문했다가 일부 승려들에
게 봉변을 당했으며 이같은 분위기 때문에 김종필 민자당대표도 13일 조계
사 방문 일정을 취소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