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택 민주당대표는 1일 북한의 핵무기개발을 저지하기 위해 전쟁도
불사하겠다는 윌리엄 페리 미국방장관의 발언은 한반도 긴장상태를
더욱 고조시키는 무책임한 것이라고 비난했다고 김용석부대변인이 전했다.

이대표는 이날 김부대변인을 통해 "페리 장관의 발언은 "전쟁이 나면
서울이 불바다가 될 것"이라는 북한의 발언과 맞먹는 것으로 국민들의
불안을 조장한다"면서 "북한핵문제 해결에 결코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외교정책의 일관성을 위해 대통령의 조정능력 회복을 촉구하고,북한
핵문제와 관련한 외교정책의 혼선에 대한 책임을 물어 외교안보팀을 즉각
교체할 것을 거듭 요구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