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31일 오경의한국마사회장이 경북안동주민들을 과천 경마장으로
초청, 향응을 베푸는등 사전선거운동을 획책하고 있다며 해임을 요구했다.
박지원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통해 "김영삼대통령은 누차 "희생자가 아무리
많아도 철저히 법을 집행하겠다"고 강조해왔으나 향응과 금품살포로 혼탁선
거를 조장하고 있는 측근들에 대해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며 최
기선인천시장과 박태권충남지사 이상용강원지사 오경의마사회장등의 해임을
거듭 촉구했다.
민주당은 또 청와대오찬에 불참한 이기택대표에 대한 민자당의 비난과 관
련 "거짓으로 국민을 속여온 UR이행계획서문제와 측근들의 주도권싸움이나
벌이고 있는 북한핵문제, 김대중아태재단이사장에 대한 정치사찰문제 등에
대한 정부의 입장을 먼저 밝히라"며 "오찬회동을 통해 방일, 방중성과를 일
방적으로 듣는 것은 급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