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삼대통령은 23일 일본과 중국방문에 앞서 청와대에서 국무위원 간담회
를 주재, 자신의 해외순방기간중 24시간 안보보고체제를 유지할 것이며 이
번 한일, 한중 정상회담을 북한핵 저지의 기회로 삼겠다고 밝혔다.

김대통령은 한국에 배치될 패트리어트 미사일은 걸프전때 것보다 개량된
우수한 것으로써 한국방위에 중요한 역활을 할 것이라고 말하고 "팀스피리
트 훈련 재개는 나의 해외방문 뒤에 하기로 했다"고 공식으로 천명했다.

김대통령은 "지난 19일 남북실무회담에서 북한측이 입에 담지 못할 말까지
하면서 이를 문서로 준비해온 것을 보면 이는 회담자의 뜻이 아니라 평양
최고당국자의 의사로 볼 수 밖에 없다"고 지적, "미국, 일본, 중국, 러시아
등 관계국과 긴밀히 협조해 가면서 나라를 지키고 평화통일을 이룩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대통령은 "북한은 비방을 금지하고 비핵화를 약속해 놓고도 비밀리에 핵
을 개발하고 있다"고 단언하면서 호소카와 모리히로 일본총리와 강택민 중
국주석과 북핵 문제를 촛점으로 하여 긴시간 상세히 이야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대통령은 북핵 문제는 단순한 사안이 아니라 국가운명을 결정짓는 중대
한 일이라고 거듭 역설하면서 "우리는 단호하며 확고한 의지를 갖고 국민의
안전을 위해 알릴 것은 알리면서 최선의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