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핵문제가 다시 시계제로의 상태로 빠져들고 있다.

정부는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대북사찰단이 영변의 방사화학실험실 핵심
시설에 대한 사찰을 거부당함으로써 핵물질 전용 여부를 파악하지 못했다고
발표하고 IAEA가 21일 특별이사회를 소집한 것과 관련해 다각적인 대응책
마련에 착수했다.

정부는 17일 청와대 통일원 외무부 국방부 안기부등 관계부처 비상대책
회의를 소집해 대책을 논의,북한이 IAEA의 추가사찰을 허용하고 남북 특사
교환을 받아들일 때까지 북.미간 3단계 고위급회담의 무기연기를 미국측에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승주외무부장관은 이날 외무부에서 가진 위스너 미국 국방부차관과의
회담에서 정부의 이같은 뜻을 전달했고 위스너차관은 19일의 8차 남북
실무접촉과 21일의 IAEA특별이사회를 지켜보되 한미양국의 공동보조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장기호외무부대변인은 이날 발표한 성명을 통해 "북한의 비협조로 이같은
결과가 초래된 데 대해 깊은 우려와 유감의 뜻을 표시한다"면서 추가사찰의
지체없는 실시와 조속한 남북특사교환 실현을 촉구했다.

정부의 한 고위 당국자는 "북한핵문제가 다시 혼미양상을 나타내고 있지만
아직까지 대화와 협상을 통한 해결과정 자체가 깨진 것은 아니다"라고
밝히고 보다 구체적인 정부의 방침은 21일의 IAEA특별이사회와 19일접촉을
지켜본뒤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이어 "현재의 상황은 북한과 미국이 지난달 25일 합의한
<>IAEA사찰의 수용 <>남북대화재개등 4개항가운데 사실상 어떤 조항도
이루어지지 않은 상태"라고 강조,상황진전에 따라 "팀"훈련의 중단결정도
곧 번복될 수 있음을 시사했다.

한편 이날 미국국무부의 맥커리대변인은 "제네바에서 21일 열기로 북한과
합의했던 3단계회담이 열릴수 있을지 의심스럽다"고 밝히고 "IAEA가
북한핵문제를 유엔안보리로 다시 넘길 가능성을 비쳐왔다"고 전했다.

이와관련,뉴욕타임스지는 17일자에서 미국정부가 북한의 핵사찰거부에
따라 21일로 예정됐던 3단계 회담을 취소했다고 보도했다.

IAEA는 이에앞서 16일(오스트리아 빈 현지시간)최근 실시된 대북 핵사찰
에서 일부 중요 시설에 대한 북한 당국의 사찰거부로 핵물질 전용 여부를
완전히 확인할 수 없는 입장이라고 공식 선언, 오는 21일 북한 핵문제를
다룰 특별이사회를 소집하기로 결정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양승현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