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16일 여야가 합의한 도농통합형태의 행정구역개편은 어디까지나
주민투표에 의해 실시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민주당의 박지원 대변인은 이날 "민자당이 5월말까지 통합대상지역을 확정
하기 위해 행정구역 개편에 대한 주민의견수렴을 여론 조사로 대치하겠다는
것은 지난 임시국회에서 통과된 정치개혁입법을 무시한 처사"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박대변인은 "새로 개정된 지방자치법은 자치단체의 폐치, 분합 등과 같은
주요결정사항에 대해서는 주민투표에 부치도록 보장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민자당안대로 여론 조사에 의거할 경우 설문내용과 조사방법에 따라 그 결
과가 좌우될 수 있다"며 여론조사에 의한 행정구역개편에 반대하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