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택민주당대표는 10일 서울시장 등 시.도지사 후보를 원칙
적으로 경선을 통해 결정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할 뜻을 밝혔다.
이대표는 이날 북아현동 자택서 기자들과 만나 자치단체장 후보
선정방식에 관한 질문을 받고 "광역단체장 후보는 시도지부의
의견을 들어 중앙당이 파악할 것"이라면서 "경선을 하겠지만
예외적으로 중앙당이 추천하는 경우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대표의 이같은 발언은 당내 비주류측이 제기하고 있는 서울시
장 등의 경선요구를 수용할 의사가 있음을 밝힌 것으로 이에 대
한 당론이 어떻게 정리될지 주목되고 있다.

그는 또 "기초자치단체의 경우에는 중앙당이 지역정보를 모두
파악할 수 없기 때문에 의원후보를 이미 지구당의 추천으로 공천
해왔다"면서 시장.군수.구청장 등의 기초단체장 공천도 지구당에
맡길 뜻을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