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은 5일 지방자치법이 개정됨에 따라 행정구역 개편작업을 보다 구체
적으로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하순봉 민자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지방자치법이 통과된 만큼 우선
도농통합형 개편대상지역을 선정하는 작업에 착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하대변인은 "개편대상으로는 지역적 공감대,즉 지방의회의 합의,동의가 이
뤄지고 여야가 원만히 합의에 도달할 수 있는 곳이 최우선시 될 것"이라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