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삼대통령은 15일오전 충청북도 업무보고를 받은뒤 청원군 남일면에
있는 남일국교(교장 김동의)를 방문,수업중인 교실을 찾아가 학생들에게 어
른공경과 충효 예절에 대해 직접 훈화하는등 "1일교사"를 하며 "교육대통령
"의 면모를 과시.
김대통령은 이 학교졸업반인 6학년1반 교실에 들러 학생책상에 앉아 잠시
수업을 참관한뒤 훈화를 통해 예절과 질서지키기등 인간교육의 필요성을 강
조하고 "꿈을 갖고 최선의 노력을 다하는것이 중요하다"고 당부. 김대통령
은 "인간에게 중요한것은 어릴때 교육"이라며 "인사 잘하고 윗사람 공경하
며 교통질서와 시간 약속을 잘 지키는일이 작은것 같지만 중요하다"고 피력.
김대통령은 칠판에 "21세기 주인공"이라고 쓴뒤 "우리나라의 장래는 어린
이 여러분들이 어떻게 하느냐에 달려있다"면서 "내일 지구의 종말이 오더라
도 오늘 사과나무를 심는다"는 스피노자의 말을 인용,"최후까지 좌절하지
않고 최선을 다하는것이 중요하다"고 거듭 강조.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