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애하는 7천만 내외동포 여러분! 희망의 1994년,새해 새 아침이 밝았습니
다.새 정부 출범 이후 첫번째로 맞이하는 새해입니다. 우리는 그 동안 이룩
한 변화와 개혁을 다지면서 그것을 발판으로 세계로,미래로 나아가야 할 새
로운한 해를 맞았습니다. 우리 모두 낡은 것을 보내고 새로운 것을 받아들
이는 마음으로 새해를 함께 맞이합시다.새해는 우리 안에 도사리고 있는 이
기심 과 거짓,안일과 나태,허영과 낭비를 청산하고 우리 모두가 새로운 인
간으로 거듭 태어나는 한 해가 되기를 바랍니다. 아직도 남아 있는 부정부
패의 요소를 말끔히 청산하고,깨끗한 사회를 이룩하는 해로 만들어야 하겠
습니다.나만을 위한 삶보다는 이웃과 더불어 인간다운 공동체의 삶을 사는
한 해가 되었으면 합니다.우리 안에 있는 온갖 형태의 벽을 헐고 우리 국민
모두가 이땅에 태어난 것을보람과 긍지로 생각하는 정의로운 사회를 만들어
야 하겠습니다.우리가 개혁을 멈출 수도 늦출 수도 없는 까닭이 여기에 있
습 니다.좁은 생각,닫힌 문을 열고 협력하면서 경쟁하는 저 넓은 세계로 자
신있게 나아가는 한 해가 되게 해야 합니다. 새로운 경쟁의 세계 질서 속에
서 당당하게 살아 남아,한국의 위상을 드높이는 한 해가 되어야 합니다.
모든 기회는 두번오지 않습니다.기회와 위기는 같이 온다고 합니다.국제화
,개방화가 주는 도전을 민족진운의 좋은 기회로 살려 나가야 하겠습니다.모
처럼 찾아온 기회를 놓쳐서는 안되겠습니다.이제 국민 모두가 일터에서 거
리에서 그리고 가정과 학교에서 경쟁에 나서야 합니다.국민 한 사람 한 사
람이 국제경쟁의 주체임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그리고 반드시 이겨야 합니
다. 친애하는 국민여러분,우리에게는 소모적인 갈등과 반목으로 귀중한 시
간을 허송할 여유가 없습니다.이 국제적인 무한경쟁에서 이기기 위해 국력
을 키우고 조직하는 일에 우리의 창의와 능력을 모아 나갑시다.
새해를 세계와 미래를 향한 개혁과 전진의 새로운 출발점으로 삼아야 하겠
습니다. 이제 공허한 논쟁에 매달릴 것이 아니라 실질적인 일에서 옳은 것
을 구해야 합니다. 국민생활에 편하고 이로운 것이 무엇인지를 챙겨야 합니
다. 생활개혁이 착실하게 이루어져야 합니다.우리가 이런 정신으로 풀어간
다면 농산물시장 개방으로 시련에 부딪친 농어민 문제도 해 결해 나갈 수 있
습니다.우리농민에게 희망과 용기를되찾아 주는 한 해가 되도록 우리 모두
지혜와 힘을 모읍시다. 새해는 한 순간도 우리가 결코 헛되게 보내지 않는
해가 되어 야 하겠습니다.우리 모두가 후회없이 최선을 다했다고 말할 수있
도록 합시다.그리하여 대통령을 비롯해서 국민 모두가 힘을 합 해 신한국의
기틀을 확고하게 다진 한 해로 역사 속에 기록할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끝으로 저는 올해 북한 핵문제가 해결되어 분단의 상처를 안고 있는 한반
도에 진정한 평화가 오기를 기원합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