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선숙, 국민의당 집행위원장 맡아
이태규 단장과 '실무 투톱' 체제
돌아온 박선숙…안철수 '진심캠프 시즌2'?

국민의당 창당준비위원회(창준위)가 13일 김한길 무소속 의원을 상임부위원장으로 임명했다. 2012년 대통령 선거 당시 안철수 무소속 의원의 공동선거대책본부장을 맡았던 박선숙 전 의원(사진)에게는 집행위원장을 맡겼다.

안 의원은 인재영입위원장을 맡았다. 창준위 부위원장에는 김동철 문병호 김영환 의원이 각각 선임됐다. 김 의원은 당 전략위원장을 겸직하기로 했다.

이 밖에 정강정책기초위원장에 황주홍 무소속 의원이, 당헌기초위원장에 유성협 무소속 의원이 임명됐다. 이태규 전 창당실무준비단장은 창준위 실무지원단장으로 자리를 옮기고 당분간 현재 공석인 대변인 역할도 수행하기로 했다.

일각에서는 이날 조직 인선과 관련해 ‘안철수 사당(私黨)’ 우려를 제기하기도 했다. 최근 창준위에 합류한 한 인사는 “한상진-윤여준-박선숙-이태규까지, 누가 봐도 ‘진심캠프 시즌2’ 아니냐. 안 의원 측이 요직을 다 차지했다”고 평가했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