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명진 "일본 제품 불매운동 퇴행적…국민의 저급한 반일감정" 논란

차명진 전 의원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나 국산부품 자력갱생운동 같은 퇴행적인 운동"
"국민의 저급한 반일감정에 의지하는 문재인의 얄팍한 상술"
차명진 전 의원/사진=차명진 페이스북


차명진 전 새누리당(자유한국당 전신) 의원이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나 국산부품 자력갱생운동 같은 퇴행적인 운동으로 국민의 저급한 반일감정에 의지하는 문재인의 얄팍한 상술을 비판해야 한다"고 말해 논란이 되고 있다.

차 전 의원은 28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대중 뒤꽁무니나 쫓는 정치인은 자격상실"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그는 한국당을 향해 "일본 제품 불매운동 플래카드 게첩(揭帖, 내붙임) 사건은 완전 패착"이라면서 "아베의 수출금지조치가 주요공격 대상이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한국당 중앙당 사무처는 지난 26일 전국 당원협의회에 ▲일본 수출 규제 중단 ▲KBS 수신료 거부 등의 문구가 담긴 플래카드를 게시할 것을 요구하는 공문을 보낸 바 있다.

차 전 의원은 "문재인에게 징용문제를 제3국 조정위원회에 회부할 것을 요구해야 한다"며 "그거 주장한다고 아베 편드는 거 아니다"고 언급했다.그는 일본 수출 규제 관련 한국당의 대응에 대해 "'아베도 치사하지만 문재인이 원인제공자이니 국민 우민화 동원이나 하지 말고 당신이 결자해지하라'고 하거나 그게 안 먹힌다 싶으면 때를 봐서 일단 함구해야지 우리가 나서서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뭔가"라며 "그런 말도 안되는 지시를 이제라도 철회하라"고 밝혔다.

더불어 그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 대해 "문재인에게 9.19 남북군사합의 폐기를 선언하라고 공개요구한 것 좋았다"며 "황 대표한테 기대를 완전히 접었는데 이 건으로 약간 희망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나아가 "문재인에 대한 책임 추궁이 빠진 게 결정적으로 아쉽다"면서 "'대국민 사과하고 일체의 외교안보업무에서 당장 손 떼라'고 주장했어야 했다"고 말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핫이슈